꿉꿉한 장마 기간, 안녕히 보내고 계시나요? 괜스...
빵빵데이 매달 10일, 20일, 30일에는 잊지 말고, 꼭! 패널나우 방문해주세요~♡ 패널나우를 추천해주세요
잠금화면에서 포인트 쌓자! 패널락 앱 출시 - 안드로이드 전용
어머니가 차려주신 집밥이 생각날 때가 언제인가요?
글쓴이: 솔랑주
추천: 0  조회수: 61  날짜: 2022.03.29 11:30

어머니께서 차려주신 집밥이 그리울 때가 있죠

어머니의 손맛과 정성이 더해져서 더 맛있었던 어머니의 집밥

살면서 어머니가 차려주신 집밥이 생각날 때가 언제인가요?

 

1. 집에서 혼자 외롭게 밥 먹을 때

2. 배고파서 밥상을 차리려고 냉장고를 열어보았지만 먹을만한 반찬이 별로 없을 때

3. 밥 하기 귀찮아서 토스트와 우유로 대충 식사를 때웠을 때

4. 식비를 줄이려고 매 끼니를 라면으로 식사할 때

5. 직장 동료가 어머니, 아내가 싸준 도시락을 가져와서 같이 먹자며 자랑하며 행복해 할 때

6. 마트에 장 보러 갔는데 엄마가 평소에 자주 해주시던 국과 반찬 요리가 제품으로 판매가 될 때

7. 식당 근처에 지나가는데 맛있는 냄새가 코를 찌를 때

8.비가 오고 날이 우중충한 날  밥을 먹을 때

9. 엄마가 맛있게 만들어주셨던 국과 반찬 등 요리를 직접 만들어서 먹어보아도 엄마가 해주신 것처럼 맛있지 않았을 때

10. 내가 만든 요리와 밥을 나 조차도 먹기가 싫을 때

11. 엄마가 밥 먹으라고 큰 소리로 부르시던 모습이 그리워질 때

Share |
TAG:
 
댓글: 0
댓글이 없습니다.
닉네임이 없으면 작성자 아이디가 표시됩니다. 닉네임 설정